北核문제 해결 방안, 국민여론 양분

▲ 盧정부 국정운영 지지도 추이

노무현 대통령 취임 이후 집권 전반기인 2년 6개월 동안의 국정운영 평가에서 부정적인 여론이 긍정적인 응답보다 무려 3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일보는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와 공동으로 지난 16일 실시한 격주 여론조사에서 ‘참여정부 2년 반을 전체적으로 평가해 달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64.5%는 ‘잘못한 일이 더 많다’고 대답한 반면 잘한 일이 많다는 의견은 22.7%에 불과했다고 18일 보도했다.

참여정부에 대한 부정적 평가는 지역·세대·계층을 막론하고 높게 나타났지만, 특히 서울·부산·경남지역, 50대이상 장년층, 자영업층에서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반면 긍정평가는 호남권, 20~30대 연령층, 화이트칼라층, 학생층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문화일보는 노 대통령의 임기가 시작된 지난 2003년 2월 25일 이후 정기적으로 실시해온 정치여론조사에서도 국정운영 지지도가 지속적으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도 국정운영 지지도는 25.2%에 머물렀다.

향후 국정운영의 최우선 과제로는 대다수가 ▲경제회복(66.5%)을 꼽았고, 다음으로 ▲부정부패 척결(13.7%) ▲정치개혁(6.3%) ▲사회갈등 해소(5.6%) ▲북핵문제 해결 및 남북관계(2.5%) ▲인사정책(1.7%) ▲언론정책(1.4%) 등을 지적했다.

北核문제 해결 방안, 국민 여론 양분돼 있어

문화일보는 참여정부 출범 6개월 시점과 비교해 민생과 관련된 경제회복 요구는 더 강력해진 반면, 노 대통령이 최근 공을 들여온 지역갈등해소 등 사회갈등해소 욕구는 의외로 낮게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에서는 북한 핵문제 해결 방법론에 대한 국민 여론이 크게 엇갈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일보는 북한의 ‘평화적 핵 이용 허용’ 문제에 대해 ‘어떠한 핵도 인정해선 안된다’는 응답은 42.8%, ‘북한의 평화적 핵은 허용해야 한다’는 응답은 54.3%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민족공조와 한·미동맹의 우선순위에 대해서도 남북관계가 우선해야 한다는 의견이 50.0%, 한·미관계가 우선시되어야 한다는 의견은 45.7%로 극명한 인식 차가 보인다고 전했다.

답변자 중 열린우리당과 민주노동당 지지층은 평화적 핵이용 허용과 남북관계 우선을, 한나라당 지지층은 북핵 완전 폐기와 한미관계 우선을 중요시했다.

북한 핵문제 해결에 대한 국민들이 여론이 이렇듯 상반되게 나타남으로써, 향후 우리 사회 남(南)-남(南) 갈등이 더욱 극대화 될 것이라는 우려와 함께 정부 대북정책에 대한 국민들의 불신 또한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여론조사에는 전국의 남녀 700여명이 참여했으며 95%신뢰구간에 오차범위는 ±3.7%다.

김송아 대학생 인턴기자 ksa@daily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