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日 수교협상 재개되나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최근 “일본과의 국교정상화를 강력히 희망한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져 7개월이 넘게 겉돌고 있는 북.일 수교협상 재개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같은 사실은 최근 방한했던 야마사키 다쿠(山崎拓) 전 자민당 부총재가 17일 정동영 통일부 장관과의 비공식 면담 내용을 일본 언론에 밝히면서 확인됐다.

19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북한을 방문했던 정 장관은 지난달 17일 김 국방위원장으로부터 “일본과 국교 정상화를 강력히 희망한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며 야마사키 전 부총재에게 설명했다.

야마사키 부총재는 5월 말 정 장관에게 “핵과 납치 문제를 해결해 북.일 국교정상화를 이룩하겠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는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의 뜻을 김 국방위원장에게 전해달라고 부탁했다.

결국 요코타 메구미 유골공방으로 냉각된 북한과 일본 사이에서 정 장관이 국교정상화 ’메신저’ 역할을 한 셈이다.

북한은 2002년 9월 평양선언 이후 일본인 납치 피해자 및 가족들을 돌려 보내며 납치문제에 대한 해결 의지를 보였으나 지난해 말 터진 요코타 메구미의 유골 진위공방으로 일본과 협상을 중단했다.

북.일 국교정상화 담당대사를 역임했던 정태화(鄭泰和)씨가 지난 2월 물러났으며 아직 후임자는 선정되지 않고 있다.

일본내 부정적 여론도 넘어야 할 과제로 지목된다.

일본에는 요코타 가짜유골 파동으로 인한 부정적 여론이 가라앉지 않았고, 북핵 문제 역시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일본 정부가 협상테이블에 선뜻 나서기 힘들다는 게 전문가들의 반응이다.

이와 관련, 중국과 러시아 등 6자회담 참가국들은 일본인 납치 문제가 6자회담 의제가 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내주 베이징(北京)에서 개최예정인 제4차 6자회담 결과에 따라 북.일 수교협상이 재개될지가 결정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