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日, 선양서 납치 재조사 이틀째 회담

북한과 일본은 12일 중국 선양(瀋陽)에서 6자회담 국교정상화 실무회의 이틀째 회담을 열고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 재조사 문제 등을 논의했다고 교도(共同)통신이 전했다.

북한은 첫날인 11일 회담에서 일본측이 제시한 재조사 방법과 시기에 대해 자체 검토를 거쳐 12일 회답을 주기로 한 만큼 이날 회담에서 양측이 구체적인 합의안을 마련할 수 있을지가 최대 관심사다.

이날 회담에서 일본측 대표인 사이키 아키다카(齊木昭隆)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북한이 재조사를 실시하되 일본측이 수시로 점검할 수 있는 방식을 거듭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대북 제재와 관련해서도 일본측은 재조사 착수 및 그 이후의 진전 상황에 따라서 단계적으로 제재를 해제하는 방안을 재차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일본 항공기 요도호 납치범 인도도 요청할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11일 회담에서 일본측이 경제제재 해제에 나서지 않은 것을 강하게 비판하면서 조기 해제를 주장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북한측 대표인 송일호(宋日昊) 조·일 국교정상화 교섭담당 대사는 이날 회담에서 경제제재 조기 해제와 함께 일본의 한반도 식민지 지배에 따른 피해에 대한 사과 등 ‘과거 청산’ 문제도 거론할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