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日 극비 접촉, 납치자 문제 합의 임박”

북한과 일본이 과장급 극비 협의를 개최하고 납치자 문제에 대해 합의할 전망이라고 15일 일본 산케이 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북한과 일본은 지난 12, 13일 이틀 동안 중국 다롄(大連)에서 과장급 극비 협의를 진행했고 납북 피해자들의 안부에 대해 재조사를 진행하고 일본은 독자적으로 일부 대북조치를 해제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정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이달 중 양측 국장급 회의를 열어 납치 문제에 대한 재조사 실시에 합의할 전망이라고 신문은 보도했다.

 

일본 측은 북한이 재조사에 응한다면 북한 국적자에 대한 왕래 금지 조치와 북한 전세기의 일본 입국 금지를 해제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측은 2006년 이후 금지된 만경봉 92호의 일본 항구 입항을 요구했으며 일본은 이에 대해 난색을 표명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