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日 국교정상화 교섭대사 中서 접촉

북한과 일본 외교관들이 25일과 26일 중국 랴오닝(遼寧)성 다롄(大連)에서 만나 북핵 6자 회담의 범위내에서 양자회담 개최 일자를 논의했다고 미네 요시키(美根慶樹) 일조 국교정상화 교섭담당 대사가 26일 말했다.

미네 대사는 교도뉴스와 전화회견에서 북한의 송일호 북일국교정상화교섭 담당대사를 다롄에서 만났다고 밝히고 그 외의 자세한 사항에 대해서는 언급을 회피했다.

미네 대사는 양국 국교정상화 회담이 이미 거론된 몽골에서 개최되느냐는 질문에 “답변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도쿄(東京)신문은 북한 외무성의 송일호 북일국교정상화교섭 담당대사가 25일 중국 선양(瀋陽)을 극비리에 방문중에 있다면서 6자 회담 북일 실무회의 개최를 위한 사전 접촉과 관련됐을지 모른다는 추측을 낳고 있다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