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日 국교정상화 日의원연맹 이달중 발족

일본 자민당의 야마자키 다쿠(山崎拓) 전 부총재와 민주당의 이와쿠니 데쓴도(岩國哲人) 전 부총재 등 북한과의 대화를 통해 북핵 및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추진하고 있는 양당 의원 7명이 24일 국회에서 모임을 갖고 ‘북일 국교정상화를 지향하는 초당파 의원연맹’을 이달 중 설립키로 했다.

이들은 공명· 공산·사민·국민당 의원들에도 연맹 참가를 적극 요청한다는 방침이다.

이들은 북한이 핵프로그램 신고 등을 실행하는 ‘제2단계’ 조치의 진전 여부를 봐가면서 연맹 차원의 북한 방문을 검토하기로 했다.

야마자키 전 부총재는 모임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북일 평양선언에 기초해 정상화를 지향하겠다. 방북은 2단계 조치 완료가 필요 최저조건이다. (납치문제 등의 해결은) 정상회담이 아니면 해결이 안될 것”이라고 의원연맹이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총리 방북의 정지작업에 나설 의향이 있음을 내비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