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日회담, 평양선언에 기초해야”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11일 중국 선양(瀋陽)에서 열리는 6자회담 북일 국교정상화 실무회의에서 “조일관계 문제를 납치문제로 왜소화시키는 일본의 악습을 되풀이하는 것으로 그친다면, 2개월 만의 조일협상도 서로의 대립점을 확인하는 자리로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조선신보는 ‘조일정부간 실무회담, 후쿠다 정권의 의지 판별’ 제하의 선양발 기사에서 지난 6월 베이징 회담 이후 2개월 만에 열리는 이번 회담이 “조(북).일 관계개선에 대한 후쿠다 정권의 의지를 조선 측이 보다 명백히 가려보는 자리로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신문은 베이징 회의에서 북한 측이 납치문제의 재조사 실시와 ‘요도’호 관계자 문제의 해결을 위한 협력을 표명하고 일본 측이 대북제재를 부분해제키로 했던 것은 “일본으로 하여금 대조선 외교의 대세합류를 위한 환경조성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는 계기”였으나 일본은 “애써 그 의미를 축소하고 납치문제에 대한 경직된 국내여론에 스스로 얽매이는 구도를 초래했다”고 일본 측 태도를 비난했다.

신문은 “조선 측은 일본과의 정부간 실무회담을 어디까지나 ‘평양선언에 따라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국교 정상화를 실현하기 위한 회담’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그동안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이 열리고 10.3합의 이행의 완결을 위한 합의가 도출되는 등 변화가 있었고 후쿠다 정권이 이달 초 당직개편과 내각개편을 단행한 사실을 지적, “후쿠다 정권이 2개월 만에 열린 정부간 실무회담에 얼마나 의의를 부여하고 대조선 관계에서 어떤 외교적 판단을 내릴지 주목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