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日축구 22년 만에 평양서 맞대결 펼친다

북한과 일본이 내달 15일 평양에서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 3차 예선전을 갖는다.


일본은 북한과 납치문제, 국교문제 등으로 마찰을 빚고 있어 제3국에서 경기가 진행되길 바랬지만, 북한이 국제축구연맹(FIFA)에 평양 개최를 신청함에 따라 무산됐다.


일본의 북한 원정경기는 1989년 6월 치러진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예선 이후 22년 만이다. 일본 대표팀과 취재진은 경기 장소인 양각도 경기장 옆에 위치한 양각도 국제호텔에 머물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일본 언론에 따르면 북한은 일본 축구협회에 원정 서포터즈 수를 200~300명으로 한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일본 보도진의 수도 50명으로 제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축구협회 측은 북한 정부의 뜻을 긍정적으로 검토한다는 방침이지만 축구 서포터즈가 불만을 표출하고 있어 의견 절충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일본은 2승1무(승점 7)로 C조 선두를 달리고 북한은 1승2패(승점 3)로 조3위에 머물러 있다. 북한은 지난달 2일 일본 사이타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1차전에서 0대1로 패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