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日무역 갈수록 위축, 작년 3년만에 반감

일본의 작년도 대북한 무역액이 214억엔에 그쳐 3년만에 절반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마이니치(每日)신문에 따르면 2002년 459억엔에 달했던 일본의 대북 무역액은 2003년 한해만에 150억엔 이상 줄어든 데 이어 이후에도 매년 수십억엔씩 감소했다.

올들어서는 4월말까지 60억엔에 그쳐 과거 최저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작년에 7조8천412억엔에 달한 한·일 무역액의 약 300분의 1 수준이다.

일본무역진흥회 분석에 따르면 일본은 북한에서 ▲바다참게, 모시조개 등의 해산물 ▲무연탄 등의 광물 ▲남성용 양복 등 의류를 주로 수입하고 있다.

수출품은 화물자동차를 비롯한 수송용차량과 자전차 등이다.

작년의 경우 바다참게 수입은 2천879t으로 전년의 절반 이하, 모시조개도 4천895t으로 전해의 20% 수준에 그쳤다.

남성용 양복도 25만벌로 전년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수출도 승용차가 전년대비 1천대 줄어든 1천507대, 자전차는 60%나 감소한 1만6천972대에 그쳤다.

일본의 대북 무역실적이 이처럼 크게 줄어든 것은 납치문제에 관한 국민감정을 고려, 일본정부가 법규정을 엄격히 적용한데다 기업도 이미지 악화를 우려해 대북무역을 자제했기 때문이다.

일본 정부가 작년부터 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100t 이상 선박의 입항을 규제하는 개정선박유탁손해배상법을 시행한 것도 원인으로 꼽힌다.

큰배 대신 작은 배로 물건을 실어나르다 보니 물량자체가 줄었다는 것.

한반도 문제 전문가인 이즈미 하지메(伊豆見元) 교수(시즈오카대학)는 “북·일 무역 감소는 북한에 타격이지만 한국, 중국과의 무역이 대일무역감소분을 웃도는 속도로 늘고 있어 결정적인 타격은 되지 않고 있다”고 분석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