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日경제제재, 선전포고로 간주”

북한 조선중앙TV는 30일 일본의 대북경제제재 방안 검토 등을 거론하면서 어떠한 제재조치든 북한에 대한 선전포고로 간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방송은 이날 시사해설 프로그램에서 “우리는 이미 결말을 본 납치문제를 코에 걸고 우리 공화국에 가해지는 그 어떤 제재조치도 선전포고로 간주할 것”이라며 “그에 대처해 자위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데 대해 명백히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방송은 일본의 제재 등에 구체적으로 어떠한 조치를 취할 것인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중앙TV는 “일본이 반공화국.반총련 소동을 더욱 악랄하게 벌이고 있는 것은 조.일 사이에 대결을 격화시켜서 미국과 야합해 조선반도에서 새로운 전쟁을 일으켜 재침야망을 손쉽게 이뤄보려는 의도적이고 계획적인 엄중한 도발행위”라고 지적했다.

이 방송은 “일본 반동들은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며 “우리 공화국은 자주권과 우리 공화국의 해외교포조직인 총련을 해치려는 일본 반동의 그 어떤 도발책동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방송은 “일본 반동들은 우리 공화국과 총련에 대한 부당한 적대시 압력정책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