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中 합작 ‘평진자전거합영회사’, 北자전거 70% 점유

북한과 중국이 합작 설립한 ‘평진자전거합영회사’가 북한의 자전거 시장을 70% 점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중국 다롄무역관은 지난 13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10년째 운영 중인 ‘평진자전거합영회사’의 자전거가 평양의 자전거 ‘붐’ 속에서 시장 점유율이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평진자전거합영회사’는 중국 텐진의 띠지터얼무역회사(地吉特尔贸易有限责任公司)와 북한의 대외경제협력추진위원회가 2005년 10월 평양에 공동으로 설립한 회사로, 설립 직후 김정일 이 직접 공장을 찾는 등 북중 양국 간 경제협력의 주요 상징으로 주목을 받아왔다. 

KOTRA 보고서는 ‘평진자전거합영회사’가 ‘모란봉’과 ‘질풍’이라는 이름의 자전거 외에도 50여종의 자전거를 생산하고 있다며, 하루 생산량은 500∼800대, 연간 판매량은 3,4만대에 달한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이어 “북한에서는 지난 5월 중순부터 평양 거리에 자전거 전용 도로를 속속 개통하고 있어, 앞으로 자전거 보급률과 이용률이 계속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