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中 합자 금속회사 설립

중국 지린(吉林)성에 북.중 합자 금속회사가 설립됐다.

7일 지린성에서 발행되는 길림신문에 따르면 길림시 동포기업가인 황대영씨가 경영하는 대성경제무역유한회사와 북한 직업총동맹 산하 문수회사는 북한의 초세아연분말 생산기술을 도입해 ’길림 보리마(普利瑪)금속유한회사’를 설립했다.

지난달 23일 길림시에서는 야금.전력.화학.물리.환경보호 등 각 부문의 조선족전문가로 구성된 심의위원단이 북측 생산기술 평의회를 개최했다.

북한의 국가2급 연구원인 전청음 기사장은 이 자리에 나와 초세아연분말 생산기술 공정을 설명, 기술수준이 높고 환경오염도 극히 적어 시장판로가 좋다는 평가를 받았다.

신문은 이어 북한과 중국 측에서 3 대 7의 비율로 자금을 지원해 생산설비를 도입할 것이라며 “생산된 제품은 모두 일본으로 수출될 것”이라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