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中, 접경지역 전파교란 문제협의

북중 양국이 접경지역에서 벌어지고 있는 이동통신 전파교란 문제를 놓고 협의를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

6일 중국 신식산업부 웹사이트에 따르면 북중 양국은 지난달 25∼28일 베이징(北京)에서 양측 주파수 관리당국자과 중국측 이동통신 사업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무선주파수 협조회담을 열고 ‘중조접경지구 30-3천㎒ 주파수대역 육지이동과 고정업무간 주파수협조협의서 초안을 채택했다.

이번 회담에서는 99년 체결된 주파수협조협의서의 수정 방향을 놓고 각자가 마련해온 초안을 중심으로 의견을 교환하고 북중 접경지역의 이동통신 전파도달 범위 및 전파교란 실태에 대해 중점적으로 토론을 벌였다고 웹사이트는 전했다.

양측은 초안에 대한 검토를 벌인 뒤 차기 회담에서 서명을 하기로 합의했다.

웹사이트는 “이번 회의는 중조변경지구에서 발생하고 있는 우리나라의 공중이동통신망 전파교란문제를 가급적 신속히 해결하는데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다.

이와 관련, 중국의 한 대북소식통은 “북한 당국은 주민들이 중국에서 몰래 휴대전화를 들여와 신의주와 회령 등 접경지역에서 외부와 연락을 하는 행위가 증가하면서 단속에 골머리를 앓아왔다”며 “특히 주민들의 휴대전화 통화를 차단하기 위해 전파교란을 시도하다 중국측 지역에까지 휴대전화 불통현상을 일으켜 중국과 마찰을 빚기도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회담에는 북한측에서는 이영일 체신성 전파감독국장이, 중국측은 장성리(張勝利) 신식산업부 무선전파관리국장을 비롯해서 랴오닝(遼寧)성과 지린(吉林)성 무선전파관리위윈회 관계자, 차이나모바일과 차이나유니콤 관계자 등이 참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