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中 외교장관, 상호관심사 논의

북한 박의춘 외무상과 방북중인 중국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외교부장이 3일 만수대의사당에서 외무장관회담을 가졌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회담에는 우리측에서 관계부문 일꾼이, 상대측에서 외교부장 일행과 주조(주북) 중화인민공화국 특명전권대사가 참가했다”고 전했다.

이 통신은 “회담에서 쌍방은 두 나라 사이의 친선관계를 더욱 발전시킬 데 대해서와 호상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에 대하여 의견을 교환했다”며 “회담은 친선적인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고 소개했다.

이 통신은 그러나 북.중 외교장관회담에서 논의된 구체적인 내용은 전하지 않았다.

양 외교부장은 외교장관 회담 후 김영일 내각 총리를 예방하고 환담했다.

한편 중국 외교부는 양 부장이 이날 오후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만나 2.13 합의 초기단계 이행조치를 빨리 이행하고 6자회담 재개를 서두르자는 입장을 전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