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中, 오늘 본격 정상회담”

일본의 NHK방송은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간 본격적인 정상회담이 6일 이뤄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NHK방송은 5일 다롄에서 텐진을 거쳐 숙박지인 베이징의 댜오위타이에 도착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오후 늦게 인민대회당에서 후진타오 주석을 비롯한 중국의 지도부와 만찬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NHK는 베이징의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본격적인 중국과 북한의 정상회담은 6일 열릴 것으로 전망된다”고 보도했다.


이 방송은 김 국방위원장이 후진타오 주석과 회담에서 디노미네이션 실패 등에 따른 어려운 경제상황을 설명하고 대규모 지원과 투자를 요청할 것으로 예상했다.


방송은 후진타오 주석이 약 1년5개월간 열리지 않고 있는 6자회담에 북한의 참여를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가 북한의 관여 가능성이 점증하고 있는 천안함 침몰 사태에 대해 어떤 발언을 할지 주목된다고 관심을 보였다.


교도(共同)통신은 김 국방위원장이 5일 후진타오 주석 등 중국 지도부와 회담을 겸한 만찬을 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하지만 이는 환영행사 중심이며 본격적인 회담은 6일 진행될 것이라는 정보도 있다고 전했다.


이 통신은 북중 정상은 6자회담 재개와 중국의 북한에 대한 투자확대 등을 중심으로 한 경제협력 등에 협의를 집중할 것으로 보이며 북한의 후계 체제와 한국의 천안함 침몰 등에 대해 언급할 가능성도 있다고 예상했다.


통신은 또 한국 일부 언론은 김 국방위원장이 후계자로 내정된 3남 김정은을 중국 방문에 동행시켜 중국 수뇌부에 소개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하고 있으나 베이징의 외교소식통들은 이를 의문시하고 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