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中, 압록강 첫 공동순찰팀 가동

중국과 북한이 압록강에서 첫 공동 순찰팀을 가동시켰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16일 보도했다.


통신은 15일 중국에서 3척, 북한에서 2척의 선박을 제공한 가운데 공동 순찰팀이 정식 출범했다고 확인했다. 이는 압록강을 접경으로 한 단둥(丹東)과 평안북도 간 지방정부 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압록강 공동 순찰팀을 출범한 구체적인 이유를 밝히지 않았으나, 압록강 하류의 황금평 개발을 앞둔 사전 준비작업 차원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이로 인한 압록강 경계경비 강화로 압록강을 사이에 둔 북ㆍ중 밀무역에도 큰 타격이 될 것으로 예상되며, 탈북자 검거가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신화통신은 지난 4월 북한-중국 해사당국 간에 압록강 관리에 대한 협력 합의가 이뤄졌고 그에 따라 이번 조치가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