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中 베이징서 정상회담 가능성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특별열차가 21일 창춘(長春)을 출발해 남하하고 있어 그 목적지가 선양(瀋陽) 또는 선양 경유 베이징(北京)일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이날 오전 8시 20분(이하 현지시각)께 특별열차 편으로 창춘 역에 도착한 김 위원장은 난후(南湖)호텔에서 잠시 휴식한 후 창춘이치자동차를 시찰하고서 같은 날 오후 2시 20분께 특별열차에 탑승해 선양-베이징 방향으로 향하는 게 목격됐다.


앞서 20일 새벽 북한 남양을 거쳐 중국 투먼(圖們)에 도착해 방중 일정을 시작한 김 위원장 일행은 같은 날 무단장(牧丹江)으로 이동해 상당 시간을 보내고 같은 날 오후 9시께 무단장 역을 출발, 밤길을 달려 하얼빈(哈爾濱)을 경유해 창춘에 도착했었다.


김 위원장이 선양에서 별도의 일정을 가질지 아니면 선양을 경유해 베이징으로 향할지 현재로선 예측이 어렵지만 그간 관례로 볼 때 베이징을 방문할 공산이 커 보인다.


선양에서 김 위원장 일행의 숙소로 사용될 가능성이 커 보이는 우의빈관이 오는 29일까지 예약을 받지 않고 있는 점을 감안해볼 때 김 위원장이 이 곳에서 1박을 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


김 위원장이 지난 2000년과 2001년, 2004년, 2006년, 2010년 5월을 포함한 다섯차례 방중에서 베이징을 찾아 중국 수뇌부와 회담했다. 김 위원장은 작년 8월 방중 때에만 동북3성 방문 일정으로 채웠고 그 때는 후 주석이 창춘으로 가서 북중 정상회담을 했다.


베이징 외교가에는 이번에도 베이징에서 북중 양국간 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여러가지 사정을 감안해 볼 때 김 위원장의 베이징 도착 시간은 22일 낮 또는 오후 시간대가 될 것으로 예상되며, 일단 댜오위타이(釣魚臺)에 여장을 풀고 여기서 후 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서 만찬을 할 것으로 관측된다. 또 그간 관례대로 북중 정상 만찬 장에 중국 수뇌부 대부분이 참석해 김 위원장과 회동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북중 정상회담이 열린다면 크게 양국간 경제협력, 권력승계 보장, 국제 및 지역 정세가 의제로 오를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특히 김 위원장의 이번 방중이 창춘-지린(吉林)-투먼을 이어 동북3성의 중흥을 꾀하자는 이른바 ’창ㆍ지ㆍ투(長吉圖)계획’의 핵심지역에 집중됐던 만큼 이와 관련한 북중 경협 성과 도출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중국은 그동안 창지투 계획의 성공을 위해 북한에 ’동해 출항권’을 요구해왔다는 점에서 북한이 어떤 카드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권력승계와 관련, 지난해 9월 28일 노동당 대표자회를 통해 김 위원장의 삼남 김정은이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에 임명됐고 그동안 북한 대내적으로 2인자 자리를 공고히 해왔다는 점에서 김 위원장은 중국 수뇌부로부터 보다 진전된 승계 보장 약속을 받으려 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중국은 북한의 3대 세습에 대한 국제적인 비난을 우려해 그동안 승계 보장에 선뜻 나서지 않아왔다. 그런 가운데 멍젠주(孟建柱) 국무위원 겸 공안부장은 지난 2월 13∼15일 방북해 김 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북한의 권력 승계를 공식화하는 발언을 한 바 있어, 북한 측은 중국 수뇌부가 이보다 더 분명한 약속을 해주길 기대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중국 역시 그와 관련한 대가로 한반도 정세 완화를 위한 북한의 태도 변화를 요구할 가능성도 있어 북중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정세에 돌파구가 마련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베이징의 한 소식통은 “김 위원장의 이번 방중은 자신의 건강에 대한 주변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중국에 후계 보장을 촉구하면서 북중 경협 강화로 국제사회에 개혁개방 의지를 보이고, 삐그덕 거리는 남북관계를 우회해 북중 관계를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고 분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