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中 밀월 시작…쌀 지원해 대화 물꼬 터야”

김태호 총리 후보자의 사퇴로 어수선한 분위기의 청와대를 상대로 민주당을 비롯한 야당은 대북 쌀 지원과 대북정책의 전환을 촉구하고 나섰다.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이명박 대통령은 지금 대북정책을 다시 한 번 고려해야 한다”면서 “그 출발은 쌀 대란을 앞두고 인도적 혹은 경제적 차관 차원에서라도 과감한 대북 쌀 지원으로 대화의 물꼬를 트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특히 “북중관계의 밀월이 시작되고 있다”면서 “남북관계와 북미관계가 악화되기 시작하니까 북한은 중국으로부터 김정은 체제로의 세습과 경제적 지원을 보장받으면서, 북한의 핵 보유를 가장 반대하는 중국에게 ‘6자회담으로 복귀해서 북한 핵 폐기의 길로 나서겠다’는 얘기를 했지 않은가 생각된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어 “중국과도 더 많은 대화를 통해서 등거리 외교를 해줌으로써 우리가 살아남을 길을 택해야 한다”며 “만약 중국이 김정은 체제로의 세습을 인정하고 경제적 지원을 하면서 북한 핵 보유의 주도권을 가질 때 우리 외교는 어떻게 되겠는가”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명박 대통령의 결단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며 “그 첫걸음은 대북 쌀 지원과 정상회담을 위한 특사파견부터 시작된다”고 주장했다.


이정희 민주노동당 대표도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무책임한 대북적대정책을 포기하라”며 “신의주 수해로 인한 동포의 피해를 생각해서라도 대북 쌀차관을 재개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대북강경, 대미일변도가 아닌 남과 북의 화해와 단합을 실현할 수 있는 통일외교안보팀이 구성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