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中 밀무역 여전…北내부 변화 없어”

북한 정세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북·중 국경 밀무역이 여전해 북한 내부에 특별한 변화는 감지되지 않는다고 중국 언론이 15일 보도했다.


중국 환추시보(環球時報)는 랴오닝성 단둥(丹東)을 비롯한 북·중 접경지역에서 성행하는 밀무역이 김정은 신변 이상을 두고 다양한 설(說)이 나온 최근에도 중단없이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북·중 밀무역 상황에 정통한 한 인사는 “북한 정세가 정말로 긴장됐다면 가장 먼저 반응하는 것이 국경수비대이고 밀무역은 곧바로 중단된다”면서 “하지만 요즘은 밀무역이 아무런 영향도 받지 않고 있다”고 신문에 말했다. 


신문은 지난 13일 밤에도 압록강의 작은 섬인 웨량다오(月亮島) 일대 북측 강변에서 북한 주민이 손전등으로 붉은색 신호를 보내자 강 위의 중국 어선이 녹색 신호로 답신했고, 양측은 몇 차례 불빛을 주고받은 뒤 신속하게 거래를 마쳤다며, 압록강에서 단둥-신의주 간 밀무역 현장이 포착됐다고 소개했다.


북·중 접경지역 밀무역은 과거부터 오랜 기간 지속돼 왔다. 또 거래품목이 식품, 일용품 등 북한 주민들의 생활과 밀접해 마약처럼 중국 정부가 엄단하는 물품을 제외하곤 어느 정도 묵인돼 왔다.


이전에는 밀무역을 통해 중국에서 식용유, 쌀, 의류, 중고 가전제품 등이 주로 들어왔지만, 최근에는 휴대전화, PC, 세탁기, 냉장고 등도 거래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현지 소식통은 이 같은 물품의 주문자는 주로 도(道)와 군(郡) 단위의 1급 지도자들이며 평양의 일부 고급 간부가 사용하는 태블릿 PC도 밀무역을 통해 중국에서 보내고 있다고 신문에 설명했다.


신문은 “국경지역의 물품 거래 가운데 규모가 큰 것은 모두 평양 쪽 관리들이 관여하고 있다”면서 “우리도 북한 국가안전보위부의 고관과 연결돼 있는데 그들이 없으면 아무 일도 할 수 없다”고 한 소식통을 인용해 소개했다. 


하지만 북·중 밀무역도 북한이 장성택 전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을 처형한 직후인 지난해 말에는 북한이 국경지역 경비를 강화하면서 잠시 밀무역이 위축되기도 했다. 


한편 신문은 단둥에서 오는 16~20일 열리는 ‘제3회 중·조(북한) 경제무역문화관광박람회’가 예정대로 개최된다고 전했다. 또 양국 간 합법적인 무역 거래와 중국인의 북한 관광도 최근의 이상설과 무관하게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