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中 남포 앞바다 유전 공동개발 합의”

북한과 중국이 최근 남포 앞바다 서한만 유전 공동개발에 합의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북 사업가인 김영일 효원물산 회장은 30일 의원회관에서 열린 `남북경제협력 활성화 방안’ 토론회 주제발표문에서 이같이 밝히고 “매장량의 3분의 1 수준인 70억~80억t이면 중국이 대략 30년간 소비할 수 있는 분량”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중국은 북한의 광물자원 투자개발 및 채굴권을 확보했으며, 함경북도 무산 철광산지에서 연간 350만t을 생산해 120만t을 중국으로 수출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9천400억원어치를 중국이 싹쓸이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의 대중국 경제의존도가 심화하면 북한 지역은 중국의 임가공기지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고, 오로지 중국의 산업 발전을 위한 배후 생산지, 그리고 생산된 제품을 소비하는 시장으로 변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김 회장은 또한 “최근 만난 북한 관련 인사는 `핵 소형화에 성공해 (미사일로) 미 본토까지 날릴 수 있게 됐다’면서 ‘이제 핵개발은 안 하고 경공업 문제에 매달릴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토론회를 주최한 미래희망연대 송영선 의원은 “이명박 정부는 대북정책에 있어 정치적인 부분, 경제적인 부분, 군사적인 측면에 있어 분리 대응해야 한다”면서 “김정일 정권과 북한 주민도 분리 대응해 개방화된 북한 주민을 이용하는 통일을 지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