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中 “군대 교류 확대.심화”

중국을 방문중인 북한 박재경 인민무력부 부부장이 23일 베이징의 8.1청사에서 중국의 쉬차이허우(徐才厚) 중앙군사위원회 부주석을 면담하고 양국 군대의 교류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쉬 부주석은 `친선적인’ 분위기 속에서 이뤄진 면담에서 “중국 당과 정부, 군대는 일관하게 전략적 높이에서 중.조(북) 친선을 대하고 그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어 그는 “두 나라 군대는 여러 분야에서 폭넓은 교류와 협력을 진행하여 두 나라 사이의 관계 발전에 큰 기여를 하였다”며 “현 시기 중.조 두 나라 군대 사이의 교류를 확대하고 내용을 심화시켜 나갈 데 대하여” 말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면담에는 최진수 중국주재 북한 대사관 무관과 마샤오톈(馬曉天) 중국 인민해방군 부참모장, 중국 국방부 외사판공실 부주임이 배석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방송이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