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中 국경서 100위안 위폐 대량 발견…북한産 추정”

중국에서 2015년 판 100위안(약 1만 8000원) 권 위조지폐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중국 중앙(CC)TV 등 관영 언론 등에 따르면, 100위안 권 위조지폐는 현재 북중 접경 지역을 중심으로 광범위하게 유통되고 있으며, 북한에서 제조됐을 가능성이 제기되는 상태다.

이번에 발견된 위조지폐는 저장(浙江)성 사오싱(紹興)에 있는 한 은행이 발견해 당국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금융기관이 새 100위안 권 위폐를 발견한 건 이번이 첫 사례라는 게 중국 언론들의 설명이다.

그러나 이 위폐가 어떤 경로로 해당 은행에 입금됐는지, 얼마나 정교하게 제조됐는지 등에 관해서는 아직 알려진 바가 없다.

100위안 권은 지난해 11월부터 시중에 유통되기 시작했으며, 정면의 숫자 ‘100’이 각도에 따라 금색과 녹색으로 달리 보이는 게 특징이다. 특히 숫자 ‘100’이 금색 문양으로 돼 있어 현지인들 사이에서는 ‘럭셔리 금판 위안화(土豪金版人民幣)’로도 불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중국 환구시보의 인터넷판 매체인 환구망(環球網) 또한 최근 중국에서 유통되는 위폐가 북한에서 제조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환구망에 따르면, 지난 2010년 11월 랴오닝(遼寧)성 다롄(大連)시 공안국 샤허커우(沙河口)분국이 홈페이지를 통해 “인터넷을 통해 유통되는 조선(북한)산 위조지폐에 대해 경고한다”는 안내문을 발표한 이후, 장쑤(江蘇)성 난퉁(南通)·하이먼(海門)시도 북한산 위폐를 발견한 바 있다.

이 매체는 “북한산 위폐는 기존에 알려진 대만산 위폐보다 정밀해 육안으로 진위 여부를 식별하기가 매우 어려울뿐더러, 상업용 위폐감별기로도 걸러낼 수 없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북중 접경지역에서 대량으로 발견되고 있는 북한산 위조 인민폐가 중국 경제를 크게 위협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북한산 위폐는 색상과 감촉, 점자, 워터마크 등이 매우 정교하게 제조돼 진짜 돈과 매우 유사한 형태를 띤다. 속칭 ‘위폐플러스’로 불리는 북한산 위폐는 북한 관광객들이나 상인들을 통해 중국으로 유통되는 것으로 전해진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