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中, 관계 강화 ‘한 목소리’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한반도 주변정세가 혼란스런 가운데 북한과 중국은 양국 관계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한목소리를 높였다.

우둥허(武東和) 북한주재 중국대사는 11일 ’북.중 우호 및 상호원조조약’ 체결 45주년을 맞아 대사관에서 기념연회를 열고 연설을 통해 “두 나라 인민의 공동의 귀중한 재부인 전통적인 중.조 친선협조관계를 부단히 발전시키는 것은 중국 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전략적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최태복 북한 노동당 중앙위 비서는 연설에서 “조.중 친선을 고도로 중시하고 끊임없이 강화.발전시켜나가는 것은 우리 당과 공화국 정부의 일관한 입장”이라고 밝혔다.

최 비서는 “조.중 친선협조관계의 보다 활력있는 강화.발전을 위해 중국 동지들과 굳게 손잡고 나아갈 것”이라며 “중국 당과 인민이 앞으로도 사회주의 현대화 건설과 전국의 통일위업수행에서 큰 성과를 거두리라는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날 연회에는 중국측에서 방북중인 후이량위(回良玉)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정부 대표단이, 북한측에서 김영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북.중친선협회 위원장인 김수학 보건상 등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