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中, 건국.수교 60주년 기념 리셉션

북한과 중국은 28일 각각 평양과 베이징에서 중국 건국 60주년과 북-중 수교 60주년을 기념하는 리셉션을 개최했다.

북한 대외문화연락위원회(대문련)와 북-중 우호협회가 이날 중국의 건국 6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평양의 인민궁전에서 공동 개최한 리셉션에는 양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 부위원장이 참가했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대문련의 전영진 부위원장은 오는 10월1일 건국 60주년을 맞는 중국 인민에게 축하를 보내고 북-중간 전통적인 우호관계를 공고히 발전시키는 것이 북한의 한결같은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류사오밍(劉曉明) 주북한 중국대사는 지난 60년간에 걸친 중국의 발전상을 설명하고 중국은 북-중 관계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노력할 것임을 다짐했다.

이날 베이징에서는 북-중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중국인민대회우호협회 주관으로 기념 리셉션이 열렸다.

천하오쑤(陳昊蘇) 우호협회 회장은 북-중 양국관계는 시간의 시험과 세계의 변화를 견뎌냈다고 평가하고 전세대 지도자들이 만든 양국 관계는 지난 60년간 더욱 공고하게 발전해왔다고 말했다.

최진수 주중 북한대사는 “우리는 북-중 관계가 중국 건국 60주년과 북-중 우호의 해를 새로운 출발의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다짐하고 양국 우호협력관계를 확대하기 중국과 공동으로 노력을 기울일 태세가 돼있다고 말했다.

이날 리셉션에는 중국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리진화(李金華) 부주석을 비롯해 100여명이 자리를 함께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