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ㆍ이라크ㆍ이란, 부시 외교 최우선 과제”

북한과 이라크, 이란 세 나라가 조지 부시 대통령의 제2기 임기 대외정책의 최우선 순위에 올라 있으나, 2기 임기 전반엔 특히 이라크 전쟁과 재건 문제가 0순위를 차지할 것이라고 AP통신이 1일 전망했다.

이 통신은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 이라크 상황이 미국의 통제 범위를 벗어나 혼란과 무장충돌이 계속될 경우 이라크 정책 뿐 아니라 미국의 대외 정책 전반이 난관에 처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와 관련, 미국외교협회(CFR)의 국가안보전문가인 막스 부트는 “미국이 이달 말 이라크 선거 실시를 통해 이라크 정책이 성공할 가능성이 더 크긴 하지만, 실패할 가능성도 있다”며 각각의 가능성을 60대 40으로 내다봤다.

상원 외교위 민주당측 간사인 조 바이든 의원은 “미국으로선 이라크 정책을 힘겹게 끌어나가면서 올해 말 정식 이라크 정부 구성을 위한 선거를 실시한 후 `승리’를 선언하고 이라크에 혼돈이 오더라도 발을 빼든가, 미국 국민에게 앞으로 4년 혹은 그보다 더 오랫동안 힘겨운 상황이 계속될 것이라는 점을 솔직하게 털어놓든가 2가지 길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통신은 북한과 이란의 핵문제도 이라크 못지 않게 큰 문제로 부상하고 있다며 “부시 대통령은 북한과 이란을 외교적으로 몰아붙이는 정도, 이란에 대한 제한공습을 주장할 가능성이 있는 매파 요구의 수용 여부 등을 결정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외교정책 분석가 패트릭 크로닌은 현재는 이라크가 미국 외교정책에서 최우선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테러 공격이나 대형 금융위기, 암살 등 단 한 건의 사건으로도 미국의 대외정책 우선순위가 급변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