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南 직접 공격하는 ‘위험한 시대’ 도래”

제임스 클래퍼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 지명자는 20일(현지시간) 북한이 자신들의 목적달성을 위해 남한에 직접적인 공격을 가하는 ‘위험한 시대’에 진입했을 수 있다고 밝혔다.


클래퍼 지명자는 이날 미 상원 정보위원회의 인준청문회에 제출한 서면 답변서를 통해 “올해 북한의 도발 행위(천안함 공격)로부터 얻은 가장 중요한 교훈은 북한이 대내외적인 정치적 목적을 진전시키기 위해 다시금 한국에 대해 직접공격을 가하는 위험하고도 새로운 시대에 진입했을 수도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와 더불어 북한의 군사력은 결코 가볍게 생각할 수 없는 위협을 주고 있다는 사실을 재삼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클래퍼 지명자는 1980년대 당시 북한문제를 다뤘던 경험을 토대로 “이번 천안함 사건과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 암살기도 미수 사건은 승객 115명의 목숨을 앗아간 1987년 대한항공 858기 공중폭발 사건을 연상케 한다”고 말했다.


클래퍼 지명자는 지난 5월 물러난 데니스 블레어 전 DNI 국장의 뒤를 이어 지난달 오바마 대통령으로부터 새 국장후보로 지명을 받았다.


DNI는  연방수사국(FBI)과 중앙정보국(CIA), 국토안보부 등 16개 정보기관 및 부처를 총괄해 정보업무 조정 기능을 한다. 


클래퍼 지명자가 상원인준을 통과하게 되면 존 네그로폰테, 마이클 매코넬, 데니스 블레어에 이어 4번째 DNI 수장이 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