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북한군 정치지도원, 삼성 휴대전화 쓰다 검열에 걸렸다”

북한 군인
북한 평안북도 신의주 일대 북한 군인들. / 사진=데일리NK 자료사진

북한 평안북도에서 당(黨) 중앙검열위원회 주도로 대대적인 검열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신의주시에서 중국과 밀무역을 하던 전(前) 북한군 정치지도원이 삼성 휴대전화 사용으로 검열에 걸린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대북 소식통은 21일 데일리NK에 “북한군 전 정치지도원이 평소 삼성 휴대전화를 사용해왔었는데, 그러다 이달 초 검열에 걸렸다”면서 “군대에서 제대하고 나와서 밀무역을 했는데, 삼성폰을 써서 문제가 더 커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검열에 걸린 전 북한군 정치지도원은 삼성 휴대전화에 중국 유심(USIM)을 꼽아 사용해왔던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신의주를 비롯해 혜산, 회령 등 주요 접경지역에서는 외국산 휴대전화와 유심을 사용해 전파를 끌어다 쓰는 경우가 종종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소식통에 따르면 압록강을 중심으로 밀무역에 가담했던 일부 고위급 간부들도 외국산 휴대전화 사용으로 검열 과정에서 들통났다고 한다. 이 때문에 국가보위성과 인민보안성 등 보안 기관뿐만 아니라 군 소속 고위급 간부들도 더 이상 개인 밀수를 하지 못하게 됐다는 게 소식통의 전언이다.

그는 “이번에 신의주에 내려온 중앙 검열에서 삼성 휴대폰을 쓴 간부들이 많이 걸렸다”면서 “계급에 상관없이 이제는 압록강에서 다시 밀무역을 하지 못하게 됐다”고 말했다.

외국산 휴대전화 사용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과 검열은 북한 당국이 주민들의 외부정보 접근을 극도로 경계하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특히 사상적으로 투철하게 무장돼야 하는 고위급 간부들이 외부정보에 쉽게 노출돼 있다는 점을 당국이 심각하게 여기고 있다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외국산 휴대전화는 통제된 영역에서만 사용이 가능한 북한산 휴대전화와 달리 상대적으로 외부정보에 대한 접근성이 높다. 때문에 북한 당국으로서는 주민들, 특히 간부들의 사상 이반과 체제 이탈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외국산 휴대전화 사용을 단속·통제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본보는 앞서 지난 13일 평안북도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해 말 당 중앙검열위원회 검열단이 평안북도에 파견돼 간부들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검열에 나서고 있으며, 당국의 이 같은 움직임에 현지 주민들도 잔뜩 몸을 웅크리는 분위기라고 전한 바 있다.

부정부패 척결 시동?… “당중앙 검열단, 평안북도서 대대적 조사 중”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