保革 모두 北미사일 발사 비난

북한이 5일 새벽 전격적으로 미사일을 시험 발사하자 시민단체와 네티즌은 한반도와 주변안보를 해치는 ‘무책임한 행동’이라며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으며 일반인들은 불안감을 떨쳐버리지 못했다.

특히 시민단체들은 보수와 진보를 떠나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비난하거나 유감을 표시했다.

다만 보수단체들은 ‘도발’, ‘도전’ 등의 용어를 써가며 정부에 대북정책의 전면 재검토 등 강경 대응을 촉구한 반면 진보단체들은 강경 대응이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에 평화적 해결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정보를 접하고도 일본 정부보다 3시간 정도 늦게 각료급 대책회의를 여는가 하면 발사된 미사일 수를 놓고도 초반에 혼란을 보이자 정부의 정보력 부재 등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 단체반응 = 바른사회시민회의,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자유주의연대는 이날 공동 성명을 내고 “이번 사태로 북한은 한반도 긴장을 원하고 협박을 통해 이익을 얻겠다는 비합리적인 집단임이 다시 한번 명백해졌다”며 “관용과 양보로 일관해온 정부의 대북 정책을 전면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반면 참여연대는 논평을 통해 깊은 유감을 표명하면서 “북한의 태도에 강경조치로 맞대응해 상황을 파국으로 몰고 가는 것은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는 논평을 통해 “북한의 발사체가 미사일이건 인공위성이건 이는 북한의 정당한 자주적 권리이며 미일 양국의 대북적대정책, 전쟁책동에 대한 자위적 조치로 국제사회가 이러쿵저러쿵 할 문제가 아니다”고 주장했고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한총련)과 민주주의민족통일전국연합은 이런 논평을 사이트에 게재했다.

네티즌 사이에서도 논쟁이 뜨거웠다.

네티즌 ‘pala1’은 “정부는 북한이 연료 주입을 하지 않아 괜찮다고 국민을 안심시켰는데 이게 어떻게 된 거냐”며 “원조를 많이 해주더니 결국 기름값 대준 것이 아니냐”고 정부를 비난했다.

그러나 네티즌 ‘spsp1221’는 “북한은 자신의 미사일 발사능력을 세계 각국에 알리고 국제적 고립에서 탈피하려는 의도가 있다”며 “도발 행위를 미국이 어떻게 받아들이느냐가 문제인데 전쟁목적으로 미사일을 쏘아올렸다는 생각은 오해”라고 섣부른 판단을 경계하기도 했다.

◇ 시민반응 = 일반 시민들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불안감을 떨치지 못한 채 하루 종일 뉴스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회사원 주영래(29)씨는 “미사일을 발사했다는 뉴스를 보고 대전에 계신 아버지께 안부전화를 했는데 농담 반, 진담 반인 심정으로 이민 얘기를 나눴다”며 “언제든 전쟁이 일어날 수 있는 나라에 살고 있다는 게 안타까울 뿐”이라고 말했다.

대학생 장용석(26)씨는 “미사일 발사 소식에 전쟁장면이 먼저 떠올랐다. 아직까지 전쟁이 일어날 것 같은 불안을 크게 느끼지는 않지만 하루종일 관련 뉴스에 신경이 쓰였다”며 “불안감이 커지지 않도록 빨리 사태가 해결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회사원 남모(29)씨도 “새벽에 일찍 출근해 월드컵 준결승 경기 연장 후반부를 보다가 미사일 발사소식을 전해 듣고 무척 놀랐다”며 “사태가 빨리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가 새벽 4시에 관방ㆍ방위청ㆍ외무 장관 등이 참석한 각료판정회의를 열어 대응책을 논의한 데 비해 우리 정부가 오전 7시30분에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연 것을 놓고 ‘늑장대응이 아니냐’는 목소리도 적지 않았다.

회사원 정모(31)씨는 “새벽에 갑자기 발생해 바로 대처하기 힘든 점이 있었음에도 우리 군과 정보기관이 인지한 뒤 신속히 대응한 것은 그나마 다행이지만 그래도 워낙 중요한 사안인 만큼 (일본처럼) 좀더 빨리 대처를 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 ‘akfkeh34’도 “미사일이 발사돼 떨어졌는데도 아침이 밝아서야 부랴부랴 안보장관회의를 열다니 이해할 수 없다”며 “미국의 정보망은 움직이는데 한국의 관련자들은 잠에 빠져 있었던 것 같다”고 꼬집기도 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