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 인도양 자국령 마요트서 북한 선박 검색

인도양의 프랑스령 섬인 마요트의 당국이 유엔 안보리 결의안에 따라 마요트에 기항 중인 북한 선박 한 척을 검색하고 있으나 지금까지 무기, 마약 등 불법 물품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프랑스 외교부와 세관 관리들이 16일 밝혔다.

장-밥티스트 마테이 외교부 대변인은 마요트 세관이 북한 선박의 승무원과 화물들에 대한 완전하고도 철저한 검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10월 9일의 북한 핵실험 이후 대북한 무기 금수를 선언한 유엔 안보리 결의안 1718호에 의거해 검색이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테이 대변인은 그러나 선박의 이름과 선박의 출항지와 목적지 등 자세한 사항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마요트는 모잠비크와 마다가스카르 사이에 있는 아프리카 대륙 동쪽의 인도양에 있다.

AP 통신은 프랑스 세관 관리들을 인용, 승무원 45명이 탄 북한 화물선을 샅샅이 검색했으나 다소 과다한 양의 술과 담배가 있었을 뿐 아직까지 무기나 마약, 다른 밀수품들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 관리는 문제의 선박 이름이 155m 길이의 압록강 호라고 전하면서 이 배가 싱가포르를 출발해 인도양의 코모로 제도로 향하는 중이었고 시멘트를 수송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요트 세관과 경찰은 북한 선박이 지난 주말 마요트 해역에 들어왔을 때 첫 검색을 실시했고 북한 승무원들이 검색에 잘 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사관들이 모든 화물을 배에서 내린 뒤 검색하고 있고 검색은 이번 주말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한 프랑스 외교관은 전했다.

지난달 유엔의 대북 제재 이후 프랑스 관리들이 북한 선박을 검색하는 경우는 이번이 처음으로 보인다고 AP 통신은 보도했다.

마테이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 선박들에 의해 수송되는 화물과 북한에서 출발했거나 북한으로 향하는 모든 선박들을 특히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북한 핵실험 이후 프랑스는 북한인들에 대한 비자 발급을 제한하는 즉각적인 조치를 취했고 10~11월에 모든 쌍무적 접촉을 취소했다.

마테이 대변인은 유럽연합(EU)이 곧 자체 대북한 제한 조치를 마련할 것이라면서 프랑스는 어떤 사치품이 대북한 교역에서 금지되는지를 규정하는 위원회가 안보리 결의안에 따라 설치되길 바란다고 밝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