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외교 “北에 대사관 개설 않을 것”

프랑스의 베르나르 쿠시네르 외교장관은 18일 북한에 대사관을 개설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일본을 방문한 쿠슈네르 장관은 “우리는 분명히 (북한에) 대사관을 개설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대신 “비정부기구(NGO)를 지원하는 사무소를 열 것”이라고 말했다.


프랑스 정부는 지난해 12월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 특사로 평양을 방문한 자크 랑 하원의원을 통해 북한에 문화협력사무소 개설을 제안했고, 북한도 이에 동의했다.


랑 의원은 지난 17일 파리주재 한국 특파원들과 간담회에서 “(평양) 사무소 설치는 정치적 의미를 담고 있다”면서 “아직 장소 선정 등의 문제가 남아있지만 여름 이전에는 협력사무소가 개설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많은 유럽연합(EU) 회원국이 2000년 이후 북한과 외교관계를 수립했지만 프랑스는 북한의 인권상황 등을 들어 수교를 미루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