亞청소년축구, 한국 4강 좌절…북한 세계대회 진출

박경훈 감독이 이끄는 한국 16세 이하 청소년대표팀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청소년(17세 이하)선수권대회 4강 진출에 실패했다.

반면 북한은 중국을 꺾고 준결승에 올라 내년 한국에서 열릴 17세 이하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 티켓을 따냈다.

북한 축구팀의 방한은 남녀 대표팀이 지난해 8월 열린 동아시아선수권대회와 남북통일축구에 출전했던 게 마지막이었다.

한국은 11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싱가포르 잘란 베사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8강 타지키스탄전에서 후반 36분 파크호드 바시에프에게 통한의 결승골을 내주고 0-1로 패해 4강행이 좌절됐다.

하지만 북한은 같은 시각 비샨 스타디움에서 열린 중국전에서 전·후반을 1-1로 비긴 뒤 연장에서 결승골을 뽑아 2-1로 승리하고 4강에 올라 내년 남녘 땅을 밟게 됐다.

이번 대회는 내년 8월부터 한국의 6개 도시에서 개최될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 예선을 겸하고 있으며, 한국을 제외한 상위 4개팀이 아시아 대표로 세계 대회 진출 티켓을 얻는다.

한국은 비록 개최국 자격으로 내년 세계 무대에는 오르지만 우승을 목표로한 이번 대회에서 8강 진출로 만족해야해 아쉬움을 남겼다.

일본에 이어 A조 2위로 8강에 오른 한국은 B조 1위 타지키스탄을 맞아 시종 공세를 펼쳤지만 결국 후반 막판 어이없이 한방을 얻어맞고 무릎을 꿇었다.

한국은 후반 36분 아크 정면에서 내준 프리킥 상황에서 타지키스탄의 바시에프가 동료가 살짝 내준 볼을 달려들어 왼발로 때린 게 수비수 김동철의 몸에 맞고 굴절되며 골문으로 빨려들어가 패배를 안았다.

이번 대회 우승은 일본-시리아, 북한-타지키스탄의 4강 다툼으로 압축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