亞洲대회ㆍ올림픽 단일팀 구성 합의

남북한이 2006년 카타르 도하 아시안게임과 2008년 베이징올림픽 단일팀 구성에 합의했다.

김정행 대한체육회 부회장을 수석대표로 한 한국 대표단은 1일 오후 북한 숙소인 마카오 이스트아시아홀을 방문, 북한 대표단(수석대표 리동호 선수단장)과 실무 접촉을 갖고 단일팀 구성에 의견을 모았다.

김정행 수석대표는 이날 실무접촉 후 기자회견에서 “남북이 지난 9월 김정길 체육회장이 중국 광저우에서 문재덕 조선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을 만나 구두 합의한 단일팀 구성 문제를 구체화했다. 단일팀 구성을 서류로 문서화하고 본 회담 일정을 잡았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단일팀 합의에 의미를 부여했다.

양측에 이에 따라 단일팀의 선수 선발과 구성, 훈련 등 세부 사항을 협의하기 위한 본 회담을 오는 12월 7일 개성에서 진행하기로 했다.

본 회담에 참석하는 대표단은 양측 올림픽위원회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하고 적정수의 대표들을 구성하는 한편 전언 통신문을 통해 연락을 계속하기로 했다.

남북 단일팀 구성의 큰 틀이 짜여짐에 따라 개성 본 회담에선 남북 선수 비율과 대표 선발방식, 합동훈련 방법 및 장소, 경비부담 문제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여 국제종합대회 첫 단일팀 출전이 가시권에 들어오게 됐다.

남북은 우선 내년 12월 도하 아시안게임에 단일팀으로 참가하고 베이징올림픽에도 ’원 코리아팀’으로 출전하게 된다.

2000시드니올림픽을 시작으로 이번 동아시안게임까지 남북한은 통산 6번째 국제종합대회 개막식에서 남북 동시입장의 성과를 기록했다.

남북한은 그러나 지난 1991년 3월 지바 세계탁구선수권대회와 그해 5월 리스본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 등 특정 종목에서 한팀으로 출전한 적이 있지만 종합대회에선 수 차례의 시도에도 불구하고 단일팀이 성사되지 못했다./마카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