亞太인권협회 `북한 바로알기’ 설명회

아시아태평양인권협회(회장 유천종)는 6.25전쟁 60주년을 맞아 25일 서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에서 `6.25 남침과 북한 바로알기’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서는 송영대 전 통일부 차관과 김영순 정치범 수용소 해체 운동본부장, 유용원 조선일보 군사전문 기자가 천안함 사태의 전말과 대응 방안, 북한의 인권 상황 등을 주제로 강연했다.


단체는 강연에 앞서 성명서를 내고 “외부의 적에게 공격을 받은 상황에서 참여연대가 유엔에 서한을 보낸 것은 이적행위나 마찬가지”라며 “유엔은 한국 정부에서 증거를 넘겨받아 신중히 검토하고 북한의 소행이 확실하면 정당한 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