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BDA 북한자금 문제 아직도 협의중”

중국은 12일 북핵 6자회담 ‘2.13 합의’ 이행 시한을 이틀 앞두고 관련 당사자들이 방코델타아시아(BDA) 북한자금 문제에 대해 협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2.13 합의 이행이 불가능한가”라는 질문에 “이행 시한인 4월14일이 지나지 않았기 때문에 그에 대한 논평은 부적절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친 대변인은 그러나 “중국은 현재 관련 당사자들과 협의를 진행중”고 말해 아직 문제가 풀리지 않았음을 시사하고 “BDA 북한 동결자금 문제가 빨리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우리는 BDA 문제를 중국 마카오특구의 금융 및 사회안정 유지에 유리하고 북핵 6자회담 진행에 유리해야 한다는 2대 원칙에 입각해 처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BDA 문제에는 각 관련 당사자들의 입장과 이익이 걸려 있다”면서 “중국과 마카오특구 정부의 합리적이고 합법적인 입장과 이익도 고려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주장했다.

친 대변인은 “6자회담 초기단계 이행조치를 이행하는 과정에서 어려움이 생기는 것은 정상적”이라면서 “그러나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겠다는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