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100개 우수학교에 뽑힌 재중동포 설립 學校

중국 헤이룽(黑龍江)성 지시(鷄西)시 계관외국어학교는 조선족 호재건(73) 교장이 1993년 설립한 사립학교로, 올해 1월 초 중국 새세대사업위원회와 국가교육발전센터 교육예술연구회로부터 `덕육시범 기지’란 칭호를 받았다.

또 지난해 말에는 중국 중.소학교 유아교원장려기금회와 중국 교육창신교육연구원으로부터 `제1회 100개 우수특색학교’에 선정됐고, 2004년 전국 교육.교학단위 사회 만족정도 평가에서 `사회만족학교’에 뽑혔다.

5일 흑룡강신문에 따르면 이 학교는 13년 간 3천명의 졸업생을 배출했으며 취업률 97%를 자랑한다. 재학생은 900명이다.

일본어를 전공한 950여 명의 졸업생 중 일본국제교육협회가 주최한 일본어 능력시험과 일본어 실용검정시험 합격률은 70-75%로, 그 중 일본어 1급 시험에 합격한 학생은 250명이다.

이 학교는 설립 초부터 `합격된 인재양성은 학교의 생명선’이라는 운영 취지를 내세워 대학교 교수, 중학교 고급 교사 등의 교수진을 확보, `한가지 외국어 지식에 여러 가지 능력 겸비한 인재양성’에 나섰다.

품행이 단정하고 방정한 학생을 양성하기 위해 이 학교는 2002년부터 `자질 교육 증서’ 제도를 실시했고, 졸업생들의 취업을 위해 상하이(上海), 베이징(北京) 등 대도시에 `취업안내사무소’를 설치했다.

계관외국어학교는 최근 `학교의 일체 사업은 학생’이라는 새로운 이념을 세우고 40만위안(4천800만원 정도)을 투입해 디지털 영상 기자재와 컴퓨터, 라디오 방송국을 마련했다.

1만2천㎡ 부지에 세워진 이 학교는 기숙사, 식당, 목욕탕 등의 현대식 시설을 자랑한다.

명문학교를 만든 호재건 교장은 지난해 중국 전문가 인명사전편찬위원회에서 편찬한 `중국 전문가 인명 사전’에 올랐으며, 중화교육예술연구회와 중화교육가협회 가 공동 주최한 `중국 교육 발전 논단’에서 `중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민영 교육가’로 선정됐다.

호 교장은 “현재 50% 이상의 재학생은 남방 지방에서 온 학생들로 조선족 학생들은 드물다”며 “조선족 학부모들이 과거 `소를 팔아 자식공부시켰다’는 정신으로 자녀를 이끌어 주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