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PSI, 남북 긴장으로 이어지면 안돼”

량광례(梁光烈) 중국 국방부장은 26일 한국의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참여 선언에 대해 “남북 간에 불필요한 충돌이나 긴장으로 이어지지 않아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량 부장은 이날 오후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이상희 국방부 장관과의 양자회담에서 이 장관으로부터 PSI 참여에 대한 설명을 듣고 “그 취지와 목적을 충분히 이해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군 관계자가 전했다.

량 부장은 “지금은 정세가 굉장히 복잡하고 불안한 상황으로, 각국이 시행하는 데 있어 좀 더 평화와 안정에 기여토록 하는 방향이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PSI는 북한만을 대상으로 하는 게 아니라 확산우려가 있는 모든 국가를 대상으로 하는 것으로, 북한이 확산활동을 하지 않으면 대북 적대정책이라고 할 이유가 없다”며 “한반도 주변 수역의 북한 선박도 기존의 남북해운합의서의 적용을 받을 것”이라는 취지로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