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BDA 회의서 진전 있어야”

북핵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도 방코델타아시아(BDA) 실무회의가 이번 회담의 고비가 될 것임을 예고했다.

장위(姜瑜)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8일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BDA 문제가 회담에 미칠 영향을 묻는 질문에 “각측의 관심사를 충분히 고려해 모두 받아들일 방안을 찾아야 한다”며 “북한과 미국이 BDA 실무회의에서 진전을 거두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장 대변인은 “이번 회담에서 관련국간에 첨예한 의견대립이 있다는 것도 명확한 사실”이라면서도 “6자회담이 1년여의 교착상태에서 재개된 만큼 각측은 긴밀하게 보조를 맞춰 성과를 거두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장 대변인은 북미간 상호이익이 될 수 있도록 BDA 문제 협상에서 북한과 미국이 간극을 좁히길 희망했다.

장 대변인은 북미 양자회담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에 “중국은 북미접촉을 지지하며 이번 6자회담 기간에 심도있는 협상과 실질적인 태도를 통해 문제해결 방안을 찾길 바란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