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9·19 1주년 계기 北 회담 복귀시키겠다”

북핵 6자회담 의장을 맡고 있는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1일 “한반도 비핵화의 구체적 목표를 명기한 (9.19) 공동성명을 채택한 지 오는 19일로 1년이 된다”며 “이를 기회로 어떻게든 북한을 회담에 복귀시키겠다”고 말했다고 서울에서 수신된 일본 NHK 한국어방송이 보도했다.

우 부부장은 이날 중국을 방문 중인 야마사키 다쿠(山崎拓) 일본 자민당 전 부총재를 베이징(北京)에서 만난 자리에서 6자회담 의장국으로서의 회담 조기재개 노력을 강조하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하지만 NHK는 우 부부장이 북한과 미국이 모두 원칙론으로 일관해 해결이 어렵다면서 6자회담 재개 전망이 묘연한 현황을 인정했다고 덧붙였다.

우 부부장은 또 이날 면담에서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중국을 방문중이라는 일부 보도에 대해 “그런 일은 없다”고 부인하면서 “이런 정보의 유출 경위를 알 수 없다”고 말했다고 방송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