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6자회담 3단계 중재안 제시”

중국이 15일 경주에서 열린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6자회담 공식 재개에 앞서 예비회담 개최를 골자로 하는 ‘3단계 방안’을 제안한 것으로 16일 확인됐다.


3단계 프로세스는 ‘북한과 미국간의 양자대화→ 6자회담 참가국들간의 예비회담→6자회담 본회담 재개’의 수순이며, 북.미간의 이견을 조정하기 위해 중국측이 중재안으로 제시한 것이다.


외교 소식통은 이날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중국측이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가 필요하다는 기본 입장을 설명하면서 기존부터 주장해온 재개수순을 다시한번 구체적으로 언급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장신썬(張흠<金 3개>森) 주한 중국대사는 지난달 22일 기자간담회에서 “중국측은 관련 각국과 같이 6자회담의 재개를 촉진하기 위해 3단계 방안까지 제시했다”고 3단계 중재안을 공식 확인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한국측은 천안함 사건이 먼저 해결된 이후 관련국들과의 협의를 거쳐 6자회담 재개를 논의할 수 있다며 ‘선(先) 천안함, 후(後) 6자회담’ 기조를 재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측도 “만일 북한의 관여가 명백해 진다면 6자회담에 있어서 아무일도 없었던 것처럼 6자회담을 열수는 없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