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6자회담 18일 베이징 개최 통보

북핵 6자회담이 18일 베이징(北京)에서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10일 6자회담에 정통한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의장국 중국은 차기 6자회담을 오는 18일 개최하는 방안을 참가국들에게 통보했다.

회담방식은 수석대표회담이며 일정은 이틀을 기본으로 하고, 필요할 경우 하루 연장할 수 있다는 내용인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은 6자회담 참가국들의 의견을 수렴한 뒤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이르면 이날 오후 6자회담 재개일정을 확정 발표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지난 3월22일 휴회로 끝난 6자회담이 약 4개월만에 재개된다.

6자회담 참가국들은 이번 회담에서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로 이행이 지체돼온 2.13합의를 조속히 실천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집중 논의한다.

외교소식통은 “수석대표회담 형식으로 열리는 만큼 개회식을 열지 않아도 되며 곧바로 현안에 대한 협의에 착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회담에서 2.13합의 이행상황을 평가하면서 초기조치 완료 후 2단계로 실시될 불능화의 구체적 내용 협의에도 착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과 미국은 이번 회담을 계기로 양자회담을 갖고 불능화 이행계획, `완전한’ 핵프로그램 신고문제, 현안인 고농축우라늄(HEU) 문제 등을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통은 6자 외교장관회담 문제와 관련, “이번 회담의 성과와 북한 핵시설 폐쇄 진행상황, 그리고 대북 에너지(중유) 지원 현황 등 상황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뒤 구체적인 내용이 결정될 것”이라며 “현재로서는 조기개최와 연기방안 등이 함께 고려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차관보는 회담 개최에 앞서 일본과 한국을 방문, 2.13합의 이행을 위한 공조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