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6자회담 진전시켜야 한다”

중국은 26일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 조치 중단 및 원상복구 고려 방침과 관련, “우리는 6자회담을 계속 진전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동북아 평화라는 큰 틀에서 상호 신뢰를 강화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친 대변인은 “중국도 현재 참가국들과 협상과 교류를 진행하고 있다”고 공개하고 “6자회담을 새로운 단계로 진입시키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앞으로도 건설적인 역할을 발휘해 한반도 비핵화와 동북아 지역평화에 유리한 일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003년부터 6자회담 의장국을 맡아온 중국은 북한이 핵시설을 불능화하고 제2단계 합의사항인 핵프로그램 신고를 완료해야 한다는 입장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