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6자회담 재개 위해 새 제안하겠다”

일본을 방문 중인 중국의 우다웨이(武大偉) 한반도사무 특별대표가 6자회담 재개를 위해 관계국에 ‘새로운 제안’을 하겠다는 뜻을 표명했고, 일본은 회담 재개를 위한 조건을 제시하는 등 태도 변화를 보였다고 교도통신이 31일 보도했다.


6자회담 수석대표이기도 한 우다웨이는 이날 오카다 가쓰야(岡田克也) 일본 외무상과 센고쿠 요시토(仙谷由人) 관방장관을 만난 뒤 기자단에 “(새 제안을) 관계국과 함께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각국의 의견을 듣고 싶다”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우 대표는 또 오카다 외상과의 회담에서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방중과 관련, “북한 측은 정치 대화로 돌아가길 원하고 있다”며 “(6자회담의) 조기 재개를 향한 환경 정비가 중요하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오카다 외상은 “(6자회담 장기 중단이라는) 현재 상황을 만든 것은 (핵실험을 강행한) 북한 자신이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반론을 폈지만 “핵무기나 미사일 폐기로의 길이 보이는 게 중요하다”며 북한의 태도 변화에 따라서는 6자회담 재개에 응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센고쿠 관방장관은 더 구체적으로 북한이 도발적인 언동을 자제하고, 한국 등 관계국과 신뢰회복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조건을 열거했다.


이와 관련해 교도 통신은 5월에만 해도 “6자회담을 열 상황이 아니다”라며 강경한 자세를 보이던 일본 정부가 회담 재개를 위한 구체적인 조건을 제시하는 등 태도 변화를 보인 것으로 풀이했다.


그 배경에는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의 요구를 언제까지나 무시하기는 어렵다는 판단과 일본인 납북자 문제를 풀 수 있는 북한과의 대화 기회를 놓쳐선 안 된다는 초조감이 깔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통신은 분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