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6자회담 재개 위해 모두 노력해야”

중국은 10일 북한이 전날 미국의 경제제재 때문에 북핵 6자회담에 복귀할 수 없다고 선언한 것과 관련, 북핵 회담이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고 말했다.

중국 외교부 쿵취안(孔泉)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내 견해로는 (북핵 6자회담이) 지금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면서 “모든 당사국들이 가능한한 빨리 회담이 다시 열리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쿵 대변인은 중국도 미국의 대북 경제제재 문제가 6자회담과 연계돼야 한다고 느끼는 지 여부에 대해서는 “미국의 제재와 이에 대한 북한의 반발은 새롭과 복잡한 요소”라면서 “중국 정부는 돈세탁 및 다른 금융범죄와의 전쟁에 중요성을 부여한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남북한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6자회담 당사국들은 당초 올해 초 6자회담을 재개키로 했으나 미국이 북한의 위폐 의혹을 문제삼고 나선 데 대해 북한이 반발, 회담 재개가 지연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