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6자회담 재개에 강한 기대감

중국은 23일 교착상태가 장기화되고 있는 북핵 관련 6자회담의 재개에 강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류젠차오(劉建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미국과 북한이 활발한 접촉을 갖고 있는 점을 언급하며 “우리는 적극적 신호를 보았다”고 말해 이런 기대감의 일단을 나타냈다.

류 대변인은 이와 함께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의 대국적인 출발을 희망한다”면서 회담 당사국들이 6자회담 조기 회복에 모든 노력을 함께 기울여 줄 것을 촉구했다.

류 대변인의 발언에는 교착 만 1년을 맞은 6자회담의 조기 재개를 성사시키려는 중국 지도부의 의지가 담겨 있다.

앞서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도 지난 22일 이해찬(李海瓚) 총리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현 정세를 유리하게 활용해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자”며 남북간 접촉으로 조성된 부드러운 분위기가 6자회담 재개로 연결되기를 강력 희망했다.

류 대변인은 그러나 후진타오 주석이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마무리짓기 위해 7월 초순 북한을 방문할 것이라는 보도에 대해서는 “아는 바 없다”고만 말했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