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6자회담 비관도 낙관도 금물”

9일 개막한 제5차 6자회담에 대해 지나친 비관도 낙관도 하지 말고 평상심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중국청년보(中國靑年報)가 이날 보도했다.

신문은 논평을 통해 “이번 6자회담에 대한 세계의 관심은 낮아졌지만 회담이 안고 있는 어려움은 조금도 줄어들지 않았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그럼에도 5차회담이 과거와 달리 당초 예정한 시기에 시작됐다는 것은 긍정적인 결과를 전망하게 한다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북-중 정상회담 직후와 중-미 정상회담 직전에 개최되는 시간적 배경과 국제여론이 참가국들을 감시하는 공간적 배경을 또다른 희망적인 근거로 제시했다.

논평은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의 회담에서 북핵문제를 핵심 의제로 다뤘고 오는 19일께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의 만남에서도 이 문제가 깊숙이 논의될 예정이어서 이해의 폭이 넓어질 것으로 보았다.

또 4차회담 후 각 참가국의 태도와 국제여론에 비춰볼 때 누구도 공동성명을 파기하면 국제사회로부터 비난을 받게 돼 모두가 신중한 입장이어서 최악의 경우에도 퇴보는 없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신문은 “공약 제시 후 가장 중요한 것은 누가 먼저 행동하느냐와 어떻게 행동하느냐”라면서 “경수로, 농축우라늄, 한국의 전력지원 계획, 북한과 미.일의 관계정상화 등이 모두 단번에 풀기에는 어려운 문제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6자회담의 토대 위에서 동아시아 주요 국가들을 포괄하는 안전 틀이 형성됐다”면서 “6자회담은 맞물린 체인과 같은 것이어서 동력이 다음 회담에 전달되기만 하면 추진력을 얻어 목표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