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6자회담 당사국과 개별회동”

중국은 러시아를 제외한 북핵 6자회담 당사국인 한국, 북한, 미국, 일본과 개별적인 수석 대표회동을 갖고 6자회담 진전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친강(秦剛)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의장국인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부부장이 한국과 북한, 미국, 일본 등 당사국 4개국과 연쇄 수석대표회담을 갖는다”면서 “구체적인 일정은 논의중”이라고 말했다.

의장국인 중국이 잇단 수석대표 회담을 열게 됨에 따라 차기 6자회담 개최 논의가 급물살을 타게 될 전망이다.

친 대변인은 양자 연쇄 회동 일정과 관련, “최근 북한과 미국이 잦은 접촉을 통해 적극적인 노력을 보인 것이 6자회담 진전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평가하고 “중국은 북한과 미국이 지속적으로 좋은 분위기를 유지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각 당사국들이 합의한 공동문건에 명시된 것처럼 전면적이고 균형적으로 현 단계의 의무를 다 이행하고 상호이해를 바탕으로 대화채널을 강화함으로써 북핵 제2단계를 마무리하는데 좋은 성과를 내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는 이날 베이징에 도착해 북한 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북미 양자회동을 갖고 북핵 신고 문제와 북일간 납북자 문제 등을 논의했으며 우다웨이 부부장과의 만찬에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