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6자회담만이 현실적 수단”

중국은 14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결의안 채택 직후 일단 왕광야(王光亞) 유엔주재 대사의 발언을 통해 이에 대한 자국의 입장을 밝혔다.

왕 대사는 안보리 표결 후 발언을 통해 북한이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반대를 무시하고 ‘제멋대로(悍然)’ 핵실험을 실시했다고 지난 9일 중국 외교부 성명과 같은 표현으로 거듭 불만을 표시하고 이는 동북아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이롭지 않다고 지적했다.

앞서 북한이 핵실험을 하면 어느 나라도 북한을 보호해 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던 왕 대사는 “한반도 비핵화 실현 촉진, 한반도 및 동북아지역 평화.안정 수호라는 대세에 따라 중국 측은 안보리가 마련한 단호하고 적절한 반응에 찬성했다”고 중국의 입장을 설명했다.

왕 대사는 이어 북한의 핵실험이 부정적 사태발전이기는 하지만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평화.안정 수호, 외교적 수단에 의한 한반도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이라는 중국의 정책은 어떤 변화도 없다면서 “중국은 여전히 6자회담을 관련 문제 해결의 현실적 수단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중국은 안보리 결의안 채택 이후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위한 외교역량을 더욱 강화하는 동시에 필요한 경제적 수단을 동원, 상황 변화에 따라 강도를 조절하면서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적극적으로 설득 또는 압박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왕 대사는 무력에 의한 문제 해결을 단호하게 반대한다는 중국의 입장을 다시 강조하고 관련 국가들은 한반도 비핵화 목표, 핵확산 반대,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이라는 큰 방향을 견지해 정세를 더욱 격화시키거나 통제 불능의 행동을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왕 대사는 이를 위한 관련 국가들의 적극적인 노력을 주문하고 “중국 측은 관련 국가들과 계속 협의하고, 밀접하게 협력하고, 냉정하게 대응해 6자회담 프로세스를 촉진함으로써 한반도 비핵화 목표 실현과 한반도 및 동북아의 평화.안정 수호를 위해 계속 건설적인 작용을 발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화통신 등 중국 언론은 15일 새벽 안보리 대북 제재결의안 채택 속보에 이어 왕 대사의 발언 내용을 자세히 전했으나 본국 외교 당국의 논평은 아직 나오지 않고 있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