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6자회담내 5개 실무회의 설치 제안

중국이 북핵 6자회담 안에 한반도 휴전협정을 대신하는 새로운 영속적 평화의 틀을 협의하는 실무회의 등 모두 5개 실무회의를 설치할 것을 제안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12일 보도했다.

미국 정부에 가까운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측은 지난달말 베이징(北京)에서 미국.북한 6자회담 수석대표와 회담을 갖고 이 같은 방안을 제시했으며 미국과 북한도 원칙적인 동의를 했다는 것이다.

이 방안은 북한의 핵포기를 요구한 지난해 9월 공동성명의 이행을 확인하면서 ▲비핵화 ▲북.미 관계정상화 ▲북.일 관계정상화 ▲경제.에너지 지원 ▲지역안전보장 메커니즘 확립 등 부문에서 실무회의를 설치, 협의하자는 내용을 담았다.

특히 신문은 ‘지역안전보장 메커니즘 확립’은 한반도 휴전협정을 대신하는 새로운 영속적 평화의 틀을 만들기 위한 것이라며 미 정부가 북한이 핵포기 논의에 진지하게 임하도록 하기위해 이러한 유인책을 제시한 것으로 풀이했다.

또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는 북.일 관계정상화 실무회의에서 다뤄질 전망이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한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오는 18일 6자회담의 재개에 대해 “북한이 모든 핵무기와 기존의 핵계획을 포기하도록 한 발짝, 두 발짝이라도 진전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북한이 납치문제에 성의있게 대처하지 않으면 국제사회로부터 받아들여지지 않을 것”이라고 회담에서 납치문제를 제기할 것임을 거듭 밝혔다.

니혼게이자이(日經)신문은 일본 정부가 6자회담 실무회의에서 북한에 국제원자력기구(IAEA) 핵사찰을 수용할 것을 요구하는 것 외에 납치문제 등 북.일간 문제의 협의를 요청할 방침이라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