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6자각국 절제.냉정 유지해야”

중국 외교부는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로 보이는 로켓을 발사대에 장착했다는 보도와 관련, “각국이 절제되고 냉정한 태도를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로켓을 발사대에 장착한 사실을 중국에 통보했느냐는 질문을 받고 사실 확인은 하지 않은 채 “우리도 관련 보도를 봤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친 대변인은 “우리는 관련 당사국이 절제되고 냉정한 태도를 유지하고 대국적인 견지에서 한반도와 동북아시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 6자회담의 진전을 위해 더 많은 일을 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외교 소식통들은 이 발언은 북한에 대한 직접적인 비판은 아니지만 북한이 한반도의 안정을 위협하는 미사일 발사를 자제해 달라는 것을 우회적으로 촉구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친 대변인은 북한이 로켓을 발사할 경우 중국이 유엔의 제재에 동참할 것이냐는 질문에도 즉답을 피한 채 “중국은 동북아 평화와 안정을 위해 유관 당사국들과 긴밀한 접촉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과 일본 언론들은 25일(현지시간) 북한이 대포동 2호 미사일을 함경북도 화대군 무수단리 소재 발사장의 발사대에 장착했다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