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5개국 연쇄접촉…접점 모색

제4차 북핵 6자회담 열흘째인 4일 의장국인 중국은 남.북한과 미국, 일본, 러시아를 번갈아 접촉하며 접점찾기를 시도했다.

중국의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은 이날 오전 9시30분(현지시간)부터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각국 수석대표를 만났으며 자국이 제시한 4차 수정초안에 대해 재수정 여부를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현재 6개국 대표단은 대부분 댜오위타이에 대기 중이다.

북한을 제외한 4개국은 이미 중국의 4차 수정안에 대해 수락의사를 밝혔다.

수석대표회의 등의 구체적인 일정은 아직까지 잡혀 있지 않은 상태다.

북한이 중국의 수정안과 관련 거부감을 보이는 대목은 ‘핵포기’ 부분으로, 이를 ‘핵무기 및 핵무기 계획’으로 한정해야 한다는 주장을 펴고 있으며, 미국은 이를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으며 ‘현존하는 모든 핵무기와 핵프로그램’으로 담아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베이징=연합